[전시] 말 사이의 거리 The Distance between Words, 이수진 개인전

말 사이의 거리
The Distance between Words

이수진 개인전

Sujin Lee Solo Exhibition 


이수진 개인전_poster.jpg

 

  • 전시명 : 말 사이의 거리 The Distance between Words
  • 전시기간 : 2016년 7월 15일 (금) ~ 8월 28일 (일)
  • 오프닝 : 2016년 7월 14일 (목) 오후 6시 30분 ~ 8시 30분
  • 관람안내 : 오전 12시 ~ 오후 7시 / 무료입장, 매주 월요일 휴관
  • 위치 : 서울 중구 황학동 59번지 솔로몬빌딩 6층 케이크갤러리
  • 문의 : 02-2233-7317 (윤민화) / cakegallerykr@gmail.com

 

전시소개

케이크갤러리는 2016년 7월 15일부터 8월 21일까지 작가 이수진의 개인전 《말 사이의 거리 The Distance between Words》를 개최한다. 이수진은 텍스트와 비디오, 퍼포먼스 등의 매체를 통해 ‘언어’에 대한 주제를 다루고 있다. 이수진의 작업은 모국어가 아닌 영어를 사용하며 살았던 작가의 경험과 그 환경에 대한 관찰과 반응에서 출발한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인 <레의 대화>, <하이픈>, <차학경 프로젝트> 는 ‘언어’에 접근하는 작가의 다각적인 작업 방식을 보여준다. 본 전시는 서울시립미술관에서 시행 중인 ‘신진미술인 전시지원 프로그램’의 선정 전시이다.

“나는 어디에 속해있는가?” 이수진은 오랜 기간 동안 외국에서 거주한 후 스스로에게 되풀이해서 물었다.  그리고 “자신이 속한 곳”은 고정된 한 장소, 국가, 혹은 문화권이 아니라 오히려 사용하는 두 언어 – 영어와 한국어 – 에 있다는 것을 깨달았으며, 동시에 자신이 두 언어 사이의 공간에서 존재한다고 말한다. 따라서 이수진의 작업은 작가 자신이 ‘언어의 사이의 공간’을 항해하는 방법이다. 작가는 ‘말한다’는 신체적 행동 그 자체에 대한 관심과, 발화의 요소들(억양, 음의 길이, 감정, 머뭇거림, 실수 등)을 적극적으로 작품을 통해 드러낸다. 또한 구어(spoken words)와 텍스트를 병치함으로써 이미지와 소리의 관계, 언어의 소유권에 관해 이야기한다. 작가의 최근 작업은 한 사람이 사용하는 언어가 그 사람의 정체성을 형성하면서도 그것을 온전히 설명할 수는 없는 언어의 성격을  반영한다.

Cake Gallery is pleased to present The Distance between Words, a solo exhibition by Sujin Lee. Lee’s experience of speaking English as a second language shaped her artistic work. Lee has been making work about language, using text, video and performance. The Distance between Words has three works on display: Re-Conversation(s) [sic], Hyphen, and Theresa Hak Kyung Cha Project. The exhibition reveals Lee’s ongoing interest in both spoken and written text and her various approaches to her subject matter, language. This exhibition is supported by Seoul Museum of Art as part of Emerging Artists & Curators Supporting Program.

“Where do I belong?” Lee has been asking herself, after living abroad for many years. She has begun to realize that “where she belongs” is not one fixed place, a nation, or a cultural group. Rather, it is the two languages that she speaks—Korean and English. Lee says she is also part of the in-between space of the two. In her work, Lee navigates the “language space,” which is elusive, complex, limited, expansive, and sometimes contradictory. Lee is very drawn to the physical act of speaking. The elements that spoken words hold—accents, durations, emotions, hesitations, and mistakes interest her—as well as how those elements are presented and negotiated in different written forms. Lee’s work also explores the relationship between sound and image and the ownership of language. She has been contemplating on how the language(s) one speaks and writes shapes his/her identity but one’s identity cannot be ever fully defined in language.

작가소개

이수진(Sujin Lee)은 메릴랜드 인스티튜트에서 순수미술을, 뉴욕대에서 퍼포먼스 스터디스와 스튜디오 아트를 전공했다. Millay Colony for the Arts, Blue Mountain Center, Newark Museum, I-Park 등의 아티스트 레지던시 프로그램에 참여하였고 로버트 W.심슨 펠로십과 A.I.R. 갤러리 펠로십을 수상한 바 있다. 해외에서 다수의 개인전 및 그룹전에 참여했으며 텍스트를 기반으로 작업하고 있다. http://www.sujinlee.org